티스토리 뷰

[푸켓 3박 5일 여행] 빠통 안의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안 가든


호텔방에서 내려다보이는 곳에 '오스트리안 가든' 이라는 간판이 보였다.
입구 앞의 현판을 보니 리조트 겸 식당인듯하여 저녁을 먹으러 가기로 했다.


나는 늙으면 오스트리아에 살겠다고 말하고 다닐 정도로 오스트리아를 굉장히 좋아하기 때문에
필히 한끼는 이곳에서 먹으리라. 계획을 세우고 셋째날 저녁 오스트리안 가든을 찾아갔다.


예쁘게 꾸며진 리조트 정원을 걷다보니 식당이 보였다.
실내가 아닌 야외테라스에 위치해있었고, 천장에는 헬리콥터 프로펠러같은 선풍기가 열심히 돌아가고 있었다.
하지만 프로펠러는 연실 뜨거운 바람만을 만들어내고 있었기에
이곳에서의 식사를 포기할까. 싶었지만

유럽인들이 가득한 이국적인 분위기 (이국에 와서 이국적 분위기타령이라니) 인 분위기가 맘에 들어 식사를 하기로 했다.



음식이 나오기 전까지 간단하게 시원한 맥주.
아쉽게도 크게 시원하지는 않았으나 냉기를 빼앗기지 말라고 커버까지 함께 나왔다.

아무래도 푸켓이라는 곳이 그들에게는 노후 휴양지의 느낌인듯
식당 내부에는 흰머리를 하고 억센 억양을 나긋나긋말하는  유럽인들이 가득했다.



주문한 메뉴는 굴라쉬와 슈니첼.
오스트리아에서 먹었던 슈니첼이 너무 맛있어서 꼭 다시 가서 먹겠다고 다짐할 정도였는데,
빠통에서 슈니첼을 만날 줄이야! 아쉽게도 퍽퍽해서 많이 먹지는 못했지만
엄마에게 그 때의 추억을 늘어놓기 적당한 안주가 되어주었다.

 

밥을 먹고 간단하게 오스트리안 가든을 한바퀴 둘러보았다.
전체적으로 조용하고 깔끔한 리조트.
오스트리아 정부에서 보조하는 리조트? 아니면 오스트리아 관광객을 유치하려는 리조트?

궁금하긴 했지만 뭐 어떻든 관계없다.

 

>> 찾아가는 법
http://goo.gl/maps/Tg9EV

주소 : 32/1–3 Rat-U-Thit 200 Pee Road,Kathu,Phuket

댓글
댓글쓰기 폼